희망혁신 교육특구

진로·진학 정보

繩鋸木斷/水滴石穿(승거목단/수적석천)

노끈으로 톱질해 나무를 자르고 물방울이 떨어져 돌을 뚫는다.

대입 수시모집 '사실상 미달' 88곳…85%가 비수도권 대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동구진로진학지원센터 댓글 0건 조회 9회 작성일 22-09-19 18:18

본문

대입 수시모집 '사실상 미달' 88곳…85%가 비수도권 대학 | 중앙일보 (joongang.co.kr) 


올해 대입 수시모집에서 경쟁률이 6대 1 미만으로 사실상 미달로 볼 수 있는 대학이 88곳으로 조사됐다. 이 중 85%(75곳)가 비수도권 대학으로 올해 대입에서도 대규모 미달 사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시모집은 보통 수험생 1명이 대학 6곳에 지원할 수 있기 때문에 학원가에서는 경쟁률이 6대 1 미만이면 사실상 정원 미달로 본다.

정시에서 대규모 미달 사태 이어질 듯

비수도권 대학 중 수시에서 사실상 미달한 대학 75곳을 살펴보면 경북이 14곳으로 가장 많고, 충남 10곳, 부산 9곳 순이었다. 이중 경쟁률이 3대 1 미만인 대학은 8곳이었고, 경쟁률이 아예 1대1에 미치지 못하는 대학도 1곳 있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학령인구가 점점 줄어드는 상황에서 수도권 대학으로 쏠림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며 “취업난 등의 영향으로 지방 상위권 대학에 진학하는 것보다 재수를 감수하더라도 수도권 대학의 문을 두드리는 게 낫다는 학생이 점점 늘고 있다”고 말했다.

비수도권 대학들은 미리 인원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수시를 선호한다. 수시에 최종합격한 학생은 정시에 지원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 대학이 수시에서 학생 충원을 못 할 것으로 예상해 대규모 인원이 정시로 이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올해도 적지 않은 비수도권 대학에서 대규모 미달 사태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대입 정시에서 경쟁률이 1대 1에 미치지 못해 미달한 대학 18곳 중 15곳이 비수도권 대학이었다. 또 경쟁률이 3대 1 이하여서 ‘미달 위험’인 대학(59개교)의 83%(49곳)를 비수도권 대학이 차지했다.

“자구책으로는 한계, 정부가 나서야”

교육계에서는 비수도권 대학의 미달 사태가 앞으로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학령인구 감소 때문이다. 유‧초‧중‧고 학생 수는 2000년 855만명에서 2022년 588만명으로 300만명 가까이 줄었지만, 같은 기간 대학 입학정원은 64만6275명에서 46만3515명으로 18만명 정도만 감소했다.

익명을 요청한 부산의 한 사립대 교수는 “지방대가 무너지면 지역경제에도 타격이 크기 때문에 정부가 특단의 조처를 해야 한다”며 “국정과제에 지방대 살리기가 포함됐는데, 아직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은 게 없다”고 지적했다. 충남의 한 대학 관계자는 “학생 수가 줄면 재정이 악화하고 그 피해는 다시 학생에게 돌아가기 때문에 대학은 경쟁력을 잃을 수밖에 없다”며 “대학의 자구책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가 나서서 수도권과 비수도권 대학의 상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주요 대학 12곳의 수시모집 경쟁률은 19.56대 1로 전년(19.05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올해 고3 학생 수가 지난해보다 3.5% 감소했는데도 대학의 평균 경쟁률이 높아졌다. 이는 일부 대학의 논술 전형에 지원 자격 제한이 없어 ‘N수생’들이 많이 몰린 게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올해 의예과 논술 전형을 신설한 성균관대의 수시 논술 전형 경쟁률은 101.92대 1로 전년(77.59대 1)보다 크게 높아졌다. 한양대 논술 전형 경쟁률도 107.94대 1로 전년(97.51대 1)보다 올라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구광역시 진로진학 지원센터는
언제나 동구 학생들과 함께 합니다

문의전화 053-958-0607~8
운영시간 월 ~ 금요일 AM 9:00 ~ PM 6:00 / 토, 일, 법정공휴일 휴무